靑 "제2 광주형 일자리 곧 현실화"…'구미·전기차배터리' 유력
靑 "제2 광주형 일자리 곧 현실화"…'구미·전기차배터리'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1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고용동향과 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1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고용동향과 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제2의 ‘광주형 일자리’ 타결 지역으로 경북 구미가 유력시 되고 있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역 일자리 확산을 위한 제2·제3의 광주형 일자리, 즉 상생형 지역 일자리를 더욱 확산시켜나가기로 했다”며 “6월 이전에는 한두 곳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여러 지자체에서 상생형 일자리를 위해 엄청나게 노력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광주형 일자리’는 동종 업종 대기업의 절반 수준으로 임금을 유지하는 대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주거·문화·복지·보육시설 등을 지원해 낮은 임금을 보전하는 모델이다.

정 수석이 내달 가시적 성과를 예고한 제2의 '광주형 일자리' 후보 지역으로는 전북 군산, 경북 구미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구미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구미가 전기차 배터리 사업 분야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타결에 상당 부분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앞서 정 수석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제2의 광주형 일자리를 거론하며 후보지로 전북 군산, 경북 구미, 대구 등을 언급한 바 있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구미을 지역위원장) 의원은 “구미형 일자리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준비와 논의를 지속하고 있는 중”이라며 “전기차 배터리 분야를 놓고 협의하고 있으며 상당한 내용적 진전이 있다”고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는 LG화학,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이 주요 업체로 꼽힌다.

청와대 관계자도 “후보지 가운데 구미가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이 맞다”며 “구체적 사업 분야에 대해선 지자체가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6월 내엔 성사가 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