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美서 5G 스마트폰 판매 경쟁 돌입
삼성·LG, 美서 5G 스마트폰 판매 경쟁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라이즌, 갤럭시S10 5G 판매 시작···스프린트, LG V50 씽큐 사전판매 돌입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왼쪽)와 LG전자 V50 씽큐. (사진=LG유플러스숍 캡쳐)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왼쪽)와 LG전자 V50 씽큐. (사진=LG유플러스숍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격돌한다. 16일 갤럭시S10 5G의 판매가 시작된 데 이어 LG전자도 이달 31일 V50 씽큐를 출시하기로 하며 미국에서의 국내 회사 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6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은 미국 1위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이 삼성전자의 5G폰인 '갤럭시S10 5G' 판매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버라이즌은 지난 4월 4일부터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서 모토로라의 '모토로라 Z3'로 첫 5G 상용화에 나섰다. 하지만 모토로라 제품은 LTE 스마트폰 모토 Z3에 5G 통신용 모뎀을 번들로 끼워야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진정한 5G 스마트폰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었다.

이에 CNBC는 모토로라 제품의 이 같은 한계를 지적하며 삼성 5G폰에 대해 "미국 내에서 판매되는 첫 5G폰"이라고 평가했다.

버라이즌은 삼성 5G폰을 1299달러에, 이보다 저장용량이 두배 큰 버전은 1399달러에 판매한다.

가입자가 5G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버라이즌의 특정 통신상품에 가입해야 하며 향후 월 10달러 정도의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

버라이즌은 이미 5G 서비스를 개통한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 이어 5G 서비스 지역을 연말까지 20곳 더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LG전자 V50 씽큐도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씨넷 등 외신은 스프린트가 17일 LG V50 씽큐의 예약판매에 들어가 31일 제품을 출시한다고 보도했다.

스프린트는 5월 중 애틀랜타, 댈러스, 캔자스 시티 등에서 5G 상용화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스프린트는 LG V50 씽큐를 1152달러에 판매한다.

V50 씽큐의 경우 국내에서는 화면을 두 개로 이용하는 액세서리 '듀얼 스크린'을 제공하지만, 미국에서는 듀얼 스크린이 함께 출시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