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몽골 사막화 지역에 16년째 나무심기 봉사
대한항공, 몽골 사막화 지역에 16년째 나무심기 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인트벤처 1주년 기념, 델타항공도 참가
대한항공은 지난 13일부터 몽골 울란바타르 바가노르구 사막화 지역에서 입사 2년 차 직원 위주로 구성된 대한항공 임직원 120여 명과 델타항공 직원 30여 명 및 현지 주민, 학생 등 총 200여 명이 참여해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13일부터 몽골 울란바타르 바가노르구 사막화 지역에서 입사 2년 차 직원 위주로 구성된 임직원 120여 명과 델타항공 직원 30여 명 및 현지 주민, 학생 등 총 200여 명이 참여해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올해도 몽골 사막화 지역에 '푸른 숲 가꾸기'를 이어간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조인트벤처(JV) 1주년 기념으로 델타항공 직원들도 참여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3일부터 몽골 울란바타르 바가노르구 사막화 지역에서 입사 2년 차 직원 위주로 구성된 임직원 120여 명과 델타항공 직원 30여 명 및 현지 주민, 학생 등 총 200여 명이 참여해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봉사활동은 오는 1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푸른 숲 가꾸기 봉사활동은 사막화 진행을 막고 지구를 푸르게 가꾸는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Global Planting Project)'의 일환으로,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 몽골 사막화 지역에 올해로 16년째 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대한항공 숲은 총 44헥타르(44만m²) 규모로, 올해는 단풍나무 5000그루가 심어져 총 12만 5000여 그루의 나무들이 자라는 대규모 숲으로 가꿔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현지인 식림 전문가를 고용해 나무 생장관리를 돕는 한편, 주민 대상 식림 교육을 통해 환경 의식을 제고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식림 활동에 동참하고 있는 현지 볼로브스롤 및 군갈루타이 국립학교에 학습용 컴퓨터를 기증하는 등 한-몽 양국간 우호 협력 증진을 위한 나눔 활동도 전개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컴퓨터와 책걸상 및 체육용품 등을 기증할 계획이다.

고광호 대한항공 중국지역본부장은 "지난 16년간 황무지와 다름없던 몽골 사막에 지속적으로 나무를 심어 생태 복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현지인들도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해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