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시내버스 5시부터 운행 중단…노사 "협상 지속"
울산 시내버스 5시부터 운행 중단…노사 "협상 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전세버스 등 비상수송차량 투입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울산 시내버스가 15일 오전 5시부터 사실상 버스 운행이 중단됐다. 울산 버스 노사는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을 위한 막판 교섭을 진행 중이다.

울산시 등에 따르면 노사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이날 오전 5시 첫차부터 버스 운행은 중단됐다.

시는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운전기사 배치 등의 문제 때문에 협상 타결 시점부터 2시간여 동안 버스 운행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시는 전체 7개 버스 회사 중 노사가 협상 중인 5개 회사의 버스 운행이 멈춤에 따라 일단 비상수송 대책 매뉴얼에 따라 대비에 나섰다.

시는 파업에 대비해 마련한 비상수송차량으로 전세버스 63대와 공무원 출퇴근 버스 7대를 긴급 투입했다.

더불어 버스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학성버스와 한성교통에서 가용할 수 있는 버스 250대도 운행한다.

이들 비상수송 버스는 모두 106개 노선에서 운행된다.

시는 또 대체교통수단을 확보하기 위해 택시부제 운영 해제, 승용차 요일제 해제, 공영주차장 부제 해제, 출·퇴근 및 등교 시간 조정 검토 등에도 나선다.

노조가 협상이 결렬돼 본격 파업에 들어가면 107개 노선, 시내버스 499대가 모두 멈춰 선다.

울산에는 전체 7개 버스회사에서 110개 노선, 749대를 운행하는데, 66%가 파업에 참여하는 셈이다.

나머지 2개 버스회사 노조는 민주노총 소속과 개별 노조라서 이번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다.

노사는 전날 오후 2시부터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교섭을 시작한 뒤 15일 오전 5시간 30분까지 대화를 연장해 대화를 이어가고 있어 극적 타결도 기대된다.

교섭에 나선 버스회사는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동조합 소속 울산여객, 남성여객, 유진버스,대우여객, 신도여객 등 5개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