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1분기 영업익 19억원···전년比 8.1%↓
선데이토즈, 1분기 영업익 19억원···전년比 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선데이토즈
사진=선데이토즈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선데이토즈는 올해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 감소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7% 줄어든 201억원, 당기순이익은 49.1% 증가한 29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영업이익 감소는 개발인력 충원 등 중장기 투자 반영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분기 실적은 주력 게임 4종의 견조한 매출과 국내외에서 진행 중인 게임 내 광고 사업의 호조로 구성됐다"며 "특히 원작 애니메이션을 활용한 대대적인 콘텐츠 확대를 선보인 '위베어 베어스 더퍼즐'과 리마스터 버전을 적용한 '애니팡3'는 1분기에 대형 업데이트를 성공적으로 적용,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선데이토즈는 지난 4월 국내 시장에 출시한 신작 '디즈니팝'의 일본 및 아시아 지역 서비스를 3분기로 확정했으며 이어지는 4분기부터 다양한 신작 모바일게임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의 글로벌 지적재산권(IP) '크로스파이어'를 활용한 가칭 '크로스파이어 듀얼', 애니팡의 4번째 시리즈인 가칭 '애니팡 A'는 국내외를 겨냥한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힌다. 자회사 선데이토즈플레이 역시 HTML5 버전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순항 중인 '슬롯메이트'에 이은 슬롯 머신 소재의 신작 게임 출시와 공격적 투자로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1분기는 기존 게임들의 대형 업데이트와 정비를 통한 탄탄한 인기를 다지며 광고 사업 등 신사업을 육성한 의미가 있다"라며 "2분기부터 디즈니팝의 순조로운 국내 서비스와 다양한 라인업 확대에 따른 매출 다변화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