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대 여신금융협회장 선거 '시동'···다수 후보 거론
12대 여신금융협회장 선거 '시동'···다수 후보 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입후보 추천···내달 초 회추위 개최
김덕수 여신금융협회장 (사진=서울파이낸스 DB)
김덕수 여신금융협회장이 내달 15일 임기가 만료된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신용카드·캐피탈 업계를 대변하는 차기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뽑는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8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현 김덕수 회장은 다음 달 15일 임기가 끝난다. 이에 여신협회 15개 회원사는 오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12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선출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이사회 개최 후 이달 15일부터 열흘간 후보자 공고를 내 입후보를 받고,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개최한다. 회장후보추전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카드사 7명, 캐피탈사 7명 등 기존 이사회 이사 14명과 감사 1명 등 15명으로 구성된다.

업계는 이번 차기 회장 후보에 20명 안팎의 후보자가 몰릴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관련 규정상 회추위에서 단수 후보를 추천하지만 이번에는 첫 회의에서 쇼트리스트를 만들고 한차례 회의를 더 열어 최종 후보자를 선정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장 선출은 회원사들의 과반 참석에 과반 득표로 선출된다. 협회장 후보로는 기획재정부 출신 전직 관료와 카드사, 캐피탈사 전직 사장 등 10여 명이 거론되고 있다.

관(官)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기조실장을 지내고 아시아신탁 회장을 맡고 있는 김교식 전 여성가족부 차관, 김성진 전 조달청장,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최규연 전 조달청장 등 기재부나 금융위원회 고위 관료 출신들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여신금융협회 부회장을 지낸 바 있는 이기연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간에서는 박지우 전 KB캐피탈 사장, 서준희 전 BC카드 사장, 유구현 전 우리카드 사장, 정수진·정해붕 전 하나카드 사장 등이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