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독감백신 누적 생산 2억 도즈 돌파
GC녹십자, 독감백신 누적 생산 2억 도즈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전남 화순공장 임직원들이 독감백신 누적 생산 2억도즈 돌파를 기념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 전남 화순공장 임직원들이 독감백신 누적 생산 2억 도즈 돌파를 기념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는 2009년 출시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누적 생산 물량이 2억 도즈(1회 접종량)를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내수용 독감 백신 생산량이 1억 도즈를 돌파한 데 이어, 국내 백신 제조사 중 처음으로 내수용과 수출용을 포함한 누적 생산도 2억 도즈를 넘었다. 1도즈는 성인 1명이 1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므로 2억 명 분량의 독감 백신을 생산한 셈이다.
 
GC녹십자는 2010년부터 수출을 시작하며 해외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선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GC녹십자 독감 백신 수출국은 45개국이다. 특히 우리나라와 계절이 정반대인 남반구 지역 수출 물량을 크게 늘리면서 독감 백신을 계절성 사업이 아닌 연중 생산해 판매하는 사업으로 정착시켰다.

GC녹십자 관계자는 "독감 백신은 생산량과 비례해 기술력이 발전하는 만큼 신규 시장 공략을 통해 글로벌 백신 제조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