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 분양
현대건설,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오는 26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일대 재건축사업을 통해 '디에이치 포레센트'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설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2층, 4개 동, 총 184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일반분양 대상은 62세대다. 전용면적별로는 △59㎡ 26세대 △84㎡ 26세대 △121㎡ 10세대다.

단지는 서울 지하철 3호선 대청역과 분당선 대모산입구역이 반경 500m 안에 있어 도보로 이용이 가능하고, 강남 및 송파권역으로 10분대 이동할 수 있다. 단지 옆 늘푸른공원이 연계돼 있고, 주변으로 광수산·양재천·탄천·일원에코파크 등의 수변·녹지공간이 있다.

단지 인근 일원초, 중동중, 중동고 등을 도보 통학할 수 있고, 대치동 학원가도 가깝다. 단지 주변으로 코엑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롯데백화점 강남점, 이마트 수서점 등 쇼핑·문화시설과 삼성서울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등 대형의료시설도 인접해 있다. 반경 1km 이내에는 일원동 주민센터, 수서경찰서, 강남구민회관 등이 위치한다.

커뮤니티 시설은 실내골프연습장, 피트니스센터, 사우나, 클럽하우스, 맘스카페, 노블클럽 등 입주민의 특성에 맞게 세분화된 시설이 들어선다. 단지 내 어린이놀이터에는 공기 중 미세먼지를 줄여줄 수 있는 '미스트 분사기'가 설치되며, 각 동 공동현관 내 전화부스 형태의 '에어샤워 부스'를 통해 또는 특화설계된 기능성현관인 'H클린현관'을 통해 세대 출입 전 오염물질 및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다.

단지는 전 세대 남향 위주로 배치되고 일반분양 물량은 100% 맞통풍 판상형 구조로 설계된다. 2.6m 우물형 천정고가 전 세대 적용되고, 전용 84㎡ 이상 주택형에는 개방형 발코니가 들어선다. 현대건설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시스템 '하이오티' 기술도 적용돼 스마트폰을 이용해 각종 조명·가전기구들을 제어할 수 있다. 세대 내 벨소리를 빛으로 전환하는 초인종 'H Bell'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견본주택 개관과 함께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My 큐레이터' 서비스를 진행한다. 개관 3일 동안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매 정각마다 하루 총 7회씩 운영한다. 한 회차별 참석 가능 인원은 10명으로 제한되며, 사전 예약 고객에 한해 별도의 대기줄 없이 곧바로 견본주택으로 입장이 가능하다.

청약 일정은 오는 30일, 5월2일 1순위 청약을 시작으로 3일 2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당첨자는 5월10일에 발표하며, 21~23일 3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견본주택은 서울 강남구 힐스테이트 갤러리 3층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1년 2월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