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집수리 맞춤 컨설팅'…서울시, 전문가 30명 위촉
찾아가는 '집수리 맞춤 컨설팅'…서울시, 전문가 30명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동제약은 지난 23~24일 희망의 러브하우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함께 제주시 애월읍에서 제주삼다수와 함께 하는 희망나눔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광동제약)
집수리 봉사활동 모습.(사진=광동제약)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시는 주민에게 주거환경 개선과 관련한 맞춤형 상담을 제공할 '집수리전문관' 30명을 위촉했다고 16일 밝혔다.

집수리전문관은 건축사, 시공기술자 등 현업에 종사하는 건축 분야 전문가들이다. 상담을 원하는 주민을 직접 찾아가 소규모 주택 개량부터 신·증축까지 집수리와 관련한 상담과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들은 우선 6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강북구 수유1동 △은평구 불광2동 △관악구 난곡·난향동 △중랑구 묵2동 △서대문구 천연·충현동)에서 첫 활동에 나선다.

서울시는 상담 수요에 따라 파견 지역과 전문관 인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