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류협력 사업 지원해야"···美의원들, 트럼프 대통령에 서한
"남북교류협력 사업 지원해야"···美의원들, 트럼프 대통령에 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미국 민주당의 로 카나(캘리포니아)·앤디 김(뉴저지) 하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반도 비핵화 진전을 촉진하기 위해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지원해주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외신보도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이들 두 의원은 전날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하노이 회담 결렬에도 불구하고, 남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하려는 당신의 노력을 지지한다"며 평화적 해결책을 찾기 위한 외교적 노력에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이들은 "특히 남북 간 사업을 강화하려는 한국의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있다고 믿는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경제적 협력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미국이 막는다는 보도가 나오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밝혔다. 그러면서 "접근법을 수정하도록 진지하게 고려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들은 "이는 (북)핵 위기 해결과 평화적인 한반도 창출을 궁극적 목표로, 북한과 신뢰를 쌓아 그들의 안보 이익 뿐만 아니라 미국의 안보 이익도 증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나 의원은 "한미동맹에 대한 진정한 지원은 우리 파트너(한국)의 안보 이익을 지원하는 것을 포함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외교적 노력을 진전시키기 위한 한국의 노력을 지지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계인 김 의원은 "한국과 미국의 전략적 동맹은 역내 평화와 안정의 초석"이라며 "미국은 북한 문제를 혼자 해결할 수 없다. 안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한국과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