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수입 가격 3년만에 '최저'···글로벌 공급 과잉 영향
LNG 수입 가격 3년만에 '최저'···글로벌 공급 과잉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입 가격이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8일 업계와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에 따르면 이달 초 국제 LNG 수입 가격 지표 가운데 하나인 'JKM((Japan Korea Marker)'은 열량 단위(MMBtu·25만㎉를 낼 수 있는 가스량)당 4.429달러를 기록했다.

JKM은 한국과 일본으로 운반되는 LNG 현물가격 지표다. 지난해 9월 MMBtu당 12달러대까지 올랐지만 반년 만에 3분의 1 수준으로 하락했다. 미국의 셰일가스 수출 확대와 글로벌 공급 물량이 늘어난 반면 동북아시아에서는 온화한 겨울 날씨로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미국은 지난해 12월 LNG 수출량이 221만t으로 전년 동기(100만t) 대비 2배 늘었고, 올해 1월과 2월에도 각각 294만t과 208만t을 수출해 예년 물량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지역의 천연가스 현물가격 지표인 '헨리허브'도 지난 1일 기준 2.73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말(3.25달러)보다 크게 하락했다. 

LNG 국제 가격이 하락하면서 동북아 3국은 반색하는 분위기다. 국제가스연맹(IGU)이 발간한 '2018년 세계 LNG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세계 최대 LNG 수입국은 8448만t을 기록한 일본이다. 일본에 이어 중국(3949만t)과 한국(3865만t)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의 지난해 LNG 수입량은 4404만t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주로 장기 계약으로 LNG를 대규모 도입하고 있지만 최근 JKM 가격 기반의 단기 수입 물량도 늘어나고 있어 현물 거래가격 하락이 국내 발전단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