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쇄빙 LNG선 4척 명명식
대우조선해양, 쇄빙 LNG선 4척 명명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방경제 활로 찾는 북극항로 개척 및 지역 자원개발 견인
대우조선해양은 28일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4척에 대한 동시 명명식이 28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진행했다. 쇄빙 LNG선 운항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28일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에 대한 동시 명명식이 28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진행했다. 쇄빙 LNG선 운항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28일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에 대한 동시 명명식을 거제도 옥포조선소에서 진행했다.

이날 명명식에는 발주처인 캐나다 티케이사의 케네스 비드(Kenneth Hvid) 대표이사를 비롯해 첸핑(Chen Ping) 중국 CLNG 합작사 사장, 레브 페오도쉐프(Lev Feodosyev) 러시아 노바텍사 부회장,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이성근 조선소장 등 야말(Yamal) 프로젝트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야말 프로젝트란 대우조선해양이 전 세계 조선관계사들과 협력해 쇄빙 LNG선에 대하여 진행하는 모든 작업을 뜻한다. 앞서 회사는 지난 2014년 척당 3억2000만 달러(약 3600억원)에 달하는 쇄빙 LNG선 15척을 수주한 바 있다. 현재 10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했으며, 이날 명명식이 진행된 4척을 포함한 총 5척의 쇄빙 LNG선이 옥포조선소에서 막바지 건조 작업 중에 있다.

쇄빙 LNG선 4척은 각 △니콜라이 예브게노프(러시아 북극탐험가) △블라디미르 보로닌(러시아 첫 북극항로 운항 쇄빙선 선장) △기요르기 우샤코프(러시아 북극탐험가) △야코프 가껠(북극 수심지도 최초 작성자) 등 4명의 러시아 북극 탐험가 및 학자 이름으로 명명됐다.

이 선박들은 길이 299m·폭 50m로, 17만2600㎥의 LNG를 싣고 최대 2.1m 두께의 얼음을 깨며 나갈 수 있는 '아크(ARC)-7급' 쇄빙 LNG선이다. 얼음과 직접 맞닿은 선수(선박의 앞)와 선미(선박의 뒤) 부분에는 일반 선박 강판보다 3배 가량 두꺼운 70mm 두께의 초고강도 특수강판이 사용됐으며, 매서운 기후의 극지방을 운항하기 때문에 영하 52도의 극한에서도 모든 장비가 안정적으로 가동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방한처리 기술이 적용됐다. 

여기에 전후 양방향 쇄빙 운항 능력을 극대화해주는 360℃ 회전 '아지포드 추진기 (Azipod System)' 3기도 장착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7년 세계 최초 쇄빙 LNG선 1호 명명식은 러시아에서 진행됐었고,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대통령으로부터 자사의 기술력에 대해 극찬을 했었다"며 "양국 정상의 관심을 받은 쇄빙 LNG선은 그동안 수송제약으로 개발이 제한적이었던 북극 지역의 가스전 개발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북극항로를 본격적으로 활용하는 계기를 마련함에 따라 정부의 북방경제 정책과 한·러 경제협력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쇄빙 LNG선은 북극항로의 얼음을 깨고 아시아 및 북유럽 지역에 북극산 청정에너지를 경제적이고 안전하게 운송할 것"이라며 "남은 5척의 선박도 세계 최고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중시켜 최상의 품질로 유종의 미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는 야말 LNG 프로젝트 후속으로 '아크틱(ARCTIC) LNG-2 '개발 사업을 비롯해 북극항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어 신규 극지용 선박 발주가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야말 프로젝트에서 15척의 쇄빙 LNG선 전량을 수주한 경험과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