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포스코 스테인리스강 제품에 반덤핑 예비판정
中, 포스코 스테인리스강 제품에 반덤핑 예비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중국이 한국산을 비롯해 중국으로 수입되는 일부 스테인리스강 제품에 덤핑 예비판정을 내렸다. 오는 7월 반(反)덤핑 관세가 최종 확정되면 중국에 스테인리스강을 수출하는 포스코가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22일 "한국과 일본, 유럽연합(EU), 인도네시아 등 4국에서 수입한 일부 스테인리스강 제품이 중국 업체에 피해를 입혔다고 잠정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상무부는 이날부터 반덤핑 관세가 최종 확정되는 7월 전까지 이들 4개 지역에서 수입하는 스테인리스강 제품에 18.1~103.1%의 잠정 관세율을 적용한다. 국가별로는 EU 43.0%, 일본 18.1∼29.0%, 인도네시아 20.2%다. 포스코에는 23.1%가 부과된다. 현재 중국에 스테인리스강을 수출하는 국내 철강사는 포스코가 유일하다.

EU보다는 낮은 수준이지만 덤핑판정이 확정되면 중국 수출에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포스코의 해당 제품 수출물량은 약 16만t으로 포스코 전체 중국 수출의 4% 가량이다.

포스코는 일단 7월 최종 판정 때까지 절차에 따라 관세율을 낮출 수 있도록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도 내주 공청회 참석 등을 통해 한국에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