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위탁생산 확대해 글로벌시장 절반 점유"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위탁생산 확대해 글로벌시장 절반 점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항체의약품·백신 도전 가능성 제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22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 제8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올해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수주 건수를 기존 27건에서 39건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CMO 시장 절반을 점유하겠다는 복안이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22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주주총회에 의장으로 나서 그간의 사업 성과와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립한 지 8년 만에 30~40년 업력을 보유한 기업을 제치고 생산 규모 면에서 1위를 달성했다"면서 "CMO와 CDO(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에 주력하면서 글로벌 톱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구체적인 사업계획과 목표도 주주에 공유했다. 김 사장은 "현재 1~3공장 CMO 수주 건수 27건을 올해는 39건으로 12건 늘리는 게 목표"라며 "적어도 올해 말까지는 3공장 생산 능력의 50% 이상에 달하는 물량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CDO와 CRO(임상시험 수탁)에도 주력해 24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2020년이 되면 CDO에서 50건 이상 수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CMO 시장의 50% 점유율 달성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앞으로는 CMO, CDO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 신약과 항체의약품, 백신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다는 여지도 열어뒀다.

김 사장은 "글로벌 바이오파마의 메이저 그룹으로 진입하겠다"며 "신약으로 (사업을 확대해) 갈 수 있겠고 항체의약품, 세포치료제와 유전자치료제, 백신에도 도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항체의약품을 넘어 새로운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 투자와 매출을 확대해 주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