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4월 'MINI 챌린지 코리아' 슈퍼레이스 통해 국내 데뷔
BMW, 4월 'MINI 챌린지 코리아' 슈퍼레이스 통해 국내 데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브랜드 전체 슈퍼레이스 대회 참여
국내 모터스포츠 활성화·저변 확대 기여
(사진=BMW그룹 MINI브랜드)
(사진=BMW그룹 MINI브랜드)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BMW그룹의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오는 4월 개막하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MINI 차종만의 레이싱 대회인 ‘MINI 챌린지 코리아’(MINI Challenge Korea)를 공식 출범한다고 21일 밝혔다. 

BMW그룹 코리아는 슈퍼레이스를 통해 BMW M 원메이커 클래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올해는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를 데뷔시킨다. MINI 챌린지 코리아는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가 공인하는 아마추어 대회로 치러진다. 

MINI는 1960년대부터 세계적인 레이싱 대회에서 활약하며 경주용 차로서 명성을 쌓아온 브랜드다. BMW는 올해 탄생 60주년을 맞아 MINI 고객의 브랜드 경험을 극대화하고 국내 모터스포츠 활성화 및 저변 확대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대회를 마련했다.

MINI 챌린지 코리아는 MINI의 고성능 모델인 JCW(John Cooper Works) 차량들이 출전하는 'JCW 클래스', MINI 쿠퍼S 차량들이 참가하는 '쿠퍼S 클래스', 여성 드라이버를 위한 레이스인 '레이디 클래스' 등 총 3개의 세부 클래스로 진행된다.

(사진=BMW그룹 MINI브랜드)
(사진=BMW그룹 MINI브랜드)

MINI 챌린지는 오는 4월 27일~2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총 6라운드(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회, 슈퍼챌린지 1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참가 선수에게는 다양한 혜택과 지원 방안도 마련된다. 신청자 중 선착순 20명에게는 신규 차량 구매 시 할인 혜택과 더불어 전 경기 참가비와 레이스용 차량 튜닝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BMW는 참가자들이 자신의 개성대로 차량 외관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차량 랩핑 디자인 제공, 맞춤형 MINI 레이싱 수트, MINI 드라이빙 스쿨을 통한 교육을 제공한다. 또한 참가자들에게는 슈퍼레이스가 마련한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기회가 주어진다. 

MINI 챌린지는 운전을 즐기는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올해 챌린지에는 MINI 공식딜러사 도이치 모터스의 정명석 세일즈 컨설턴트, 배우 겸 프로 드라이버 안재모, 배우 김혜윤, 프로 드라이버 권봄이 등도 참여해 성공적인 국내 데뷔와 흥행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편, BMW M 클래스도 개최 2년차를 맞이해 신규 참가자를 모집한다. 신규 참가자 중 선착순 20명에게는 약 1천 만원 상당의 혜택으로 BMW 순정 엠 퍼포먼스 스포일러, 넥센타이어 2대분, 참가 비용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