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1z) D램' 개발
삼성전자, 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1z) D램'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 양산 제품(1y) 대비 생산성 20% 이상 향상···전력효율도 개선
3세대 10나노급(1z) 8Gb DDR4 D램.(사진=삼성전자)
3세대 10나노급(1z) 8Gb DDR4 D램.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2세대 10나노급 (1y) D램을 양산한 지 16개월 만에 세계 최초로 3세대 10나노급(1z) 8기가비트(Gb) DDR4 D램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3세대 10나노급(1z) D램은 초고가의 노광장비(EUV)를 사용하지 않고도 기존 10나노급(1y) D램보다 생산성을 20% 이상 향상했고 속도 증가로 전력효율 역시 개선됐다.

또 3세대 10나노급(1z) D램 기반 PC용 DDR4 모듈로 글로벌 중앙처리장치(CPU) 업체의 모든 평가 항목에서 승인을 완료함으로써 글로벌 정보통신(IT) 고객의 수요를 본격 확대해 나갈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주요 고객들과 차세대 시스템 개발단계부터 적극 협력해 글로벌 시장을 차세대 라인업으로 빠르게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현재 글로벌 IT 고객의 공급 요구 수준에 맞춰 평택 최신 D램 라인에서 주력 제품의 생산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오는 2020년 차세대 프리미엄 D램의 수요 확대를 반영한 안정적 양산 체제를 평택에 구축함으로써 초격차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정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램 개발실 부사장은 "미세공정 한계를 극복한 혁신적인 D램 기술 개발로 초고속 초절전 차세대 라인업을 적기에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 프리미엄 D램 라인업을 지속해서 늘려 글로벌 고객의 차세대 시스템 적기 출시 및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의 빠른 성장세 실현에 이바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