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플레이, 스타트업과 해외 신작 개발 나서
선데이토즈플레이, 스타트업과 해외 신작 개발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데이토즈 자회사 선데이토즈플레이, 자사 '트레인시티' IP 제휴로 협업
선데이토즈플레이는 15일 에피소드게임즈, 노드브릭과 모바일게임 '트레인시티'의 공동 개발 및 해외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개발 중인 트레인시티 이미지. (사진=선데이토즈)
선데이토즈플레이는 15일 에피소드게임즈, 노드브릭과 모바일게임 '트레인시티'의 공동 개발 및 해외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개발 중인 트레인시티 이미지. (사진=선데이토즈)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선데이토즈 자회사인 선데이토즈플레이가 국내 게임 벤처 2개사와 해외용 신작 개발에 나선다.

선데이토즈플레이는 15일 에피소드게임즈, 노드브릭과 모바일게임 '트레인시티'의 공동 개발 및 해외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3개 사의 협업은 개발, 서비스에 대해 각 개발사가 역할을 분담해 공동 개발에 나선다는 점과 선데이토즈플레이의 첫 게임 지적재산권(IP) 사업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공동 개발에 나서는 3개 사는 각기 개발과 서비스 강점을 토대로 트레인시티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선데이토즈플레이는 선데이토즈의 게임 전문 자회사로 원작 트레인시티의 IP를 보유한 회사다. 2015년부터 '애니팡 맞고' 등을 서비스하며 HTML5 기반의 '슬롯메이트'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번 협업에 트레인시티 IP를 제공했다.

에피소드게임즈는 인기 요소였던 이용자 간 교류와 기차를 활용한 게임 전개, 육성, 마을 설계 등 인프라 개발을 담당한다. 노드브릭은 게임 이용자들의 아이템 구매와 거래 등에 활용할 블록체인 기술 지원 및 암호 화폐 결제 등의 서비스를 전담해 개발하고 있다. 또한 노드브릭은 게임 출시부터 선데이토즈플레이가 보유한 트레인시티 IP를 활용해 해외에서의 게임 운영과 마케팅 등 게임 퍼블리싱을 맡게 된다.

임상범 선데이토즈플레이 대표는 "해외 시장에서 호응을 얻었던 잠재력 있는 IP를 활용해 지적재산권에 대한 첫 로열티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해외 라인업 확대는 물론 개발사들과의 특화된 협업으로 벤처 간 상생 환경을 구축하는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휘준 노드브릭 대표는 "블록체인 분야의 개발과 적용부터 게임의 독립적인 퍼블리싱이라는 중책을 맡은 만큼 3사 공동 이익과 스타트업 개발사들의 모범적인 협업 사례를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선데이토즈플레이 등 3개사가 준비 중인 트레인시티는 2010년 PC 기반 페이스북을 통해 해외 시장에 선보인 소셜네트워크게임(SNG)이다. 이 게임은 이용자가 마을을 꾸미며 기차로 친구의 마을을 방문한다는 소재를 통해 해외 가입자 800만 명을 기록하며 관심을 모았다. 3개 사의 협업 속에 개발이 진행 중인 모바일게임 트레인시티는 2분기 중 해외 시장 출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