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임직원, 소아암 환아 돕기 '사랑의 헌혈'
GC녹십자 임직원, 소아암 환아 돕기 '사랑의 헌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용인시 기흥구 GC녹십자 본사에서 최근 임직원들이 소아암 환아 돕기  '사랑의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경기 용인시 기흥구 GC녹십자 본사에서 최근 임직원들이 소아암 환아 돕기  '사랑의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GC녹십자 임직원들이 소아암을 앓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 올렸다. GC녹십자는 14일 경기 용인시 기흥구 본사에서 최근 임직원 50여명이 '사랑의 헌혈'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GC녹십자에 따르면, 사랑의 헌혈은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하는 행사로, 전국 사업장에서 연간 12번씩 열린다. 

1992년 정기화된 이후 사랑의 헌혈에 참여한 GC녹십자 임직원은 1만5000여명에 이른다. 임직원들이 기증한 헌혈증은 소아암을 앓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쓰인다. 

GC녹십자는 지난 연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건넨 헌혈증 2000매를 비롯해 지금까지 총 8000매가 넘는 헌혈증을 병원과 소아암 환우 지원 단체에 기부했다. 이번 사랑의 헌혈에 동참한 배미라 GC녹십자 과장은 "헌혈은 건강한 성인으로서 가장 쉽게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한다.  작은 나눔이 모여 어려움을 겪는 환우와 가정에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