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양대 법인 노조와 임단협 타결
홈플러스, 양대 법인 노조와 임단협 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일순 홈플러스스토어즈 대표이사(왼쪽)가 11일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열린 2019년 임금·단체협약 조인식에서 이종성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 위원장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11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에서 열린 올해 임단협 조인식에 참석한 임일순 홈플러스스토어즈㈜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이종성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 위원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홈플러스가 1만5000명에 이르는 무기계약직 사원을 모두 정규직으로 바꾼다. 홈플러스는 11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본사에서 임일순 홈플러스스토어즈㈜ 대표이사와 이종성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임단협) 조인식을 열었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임단협을 통해 홈플러스스토어즈 노사는 무기계약직 사원 약 3000명의 '선임' 전환에 합의했다. 선임은 정규직 직원들에게 부여되는 직급이다. 이로써 홈플러스 노사는 총 1만5000명의 무기계약직 사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 후 동일한 임금과 처우를 적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선임 및 섹션장의 계약연봉 기준 임금 인상률은 7.2%.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 2개 법인으로 이뤄졌다. 홈플러스스토어즈는 2008년 인수한 홈에버 이름을 바꾼 것이다. 홈플러스스토어즈에 앞서 지난달 19일 홈플러스 노사가 임단협을 타결한 바 있다.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1만5000명은 두 법인에서 근무 중인 사원을 합한 숫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