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이용자 1만5100명, 2금융 대출 '대환'···이자 220억 절감
카뱅 이용자 1만5100명, 2금융 대출 '대환'···이자 220억 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GI보증부 대출 이용 고객 채무 현황 분석···대환고객 61.5% 신용등급 상향
'사잇돌 대출' 출시 한달여 만에 750억 공급···중금리대출 매년 1조 공급
한국카카오은행 (사진=박시형 기자)
한국카카오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2017년 7월 출범 이후 지난해 말까지 카카오뱅크(카뱅)에서 대출을 받아 기존 제2금융권 대출을 전액 상환한 이용자가 1만5100여명, 금액으로는 18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한국카카오은행은 SGI서울보증보험 보증부 신용대출 이용 고객의 채무 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출 신청 고객 중 제2금융권의 대출을 보유한 고객은 3만4100여명이었다.

이 중 44.2%인 1만5100여명이 카카오뱅크에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대출을 받아 제2금융권 채무를 전액 상환했다. 이번 분석에서 일부 상환은 제외됐으며 이를 포함하면 대출감소 금액은 185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뱅크는 이를 통해 고객들이 연간 약 220억원의 이자비용을 아꼈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제2금융권 대출 대환 고객의 61.5%가 신용등급이 상향되는 효과를 얻었으며 이에 따라 향후 금리인하요구권 등을 행사해 추가적인 이자비용 절감 등도 가능해졌다.

카카오뱅크는 SGI보증부 대출 상품을 정책 중금리 대출인 '사잇돌 대출'로 출시하고 2022년까지 매년 1조원씩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중금리 대출은 지난 1월 21일 출시 이후 2월24일 현재 누적 신규 750억원을 공급했다. 취급평균 금리는 6%대 중반(4.494%~9.800%)이고, 중도상환해약금을 면제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올해 내로 개인사업자 대상 사잇돌대출과 민간 중금리 대출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중금리 상품 확대를 통해 2019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1조원 규모의 중금리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