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엇갈린 FOMC 의사록 공개에 '널뛰기'…다우 0.24%↑
뉴욕증시, 엇갈린 FOMC 의사록 공개에 '널뛰기'…다우 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장중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한 끝에 소폭 상승했다.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엇갈린 의견이 나온 영향이었다. 

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12p(0.24%) 상승한 2만5954.4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94p(0.18%) 상승한 2784.70에, 나스닥 지수는 2.30만(0.03%) 오른 7489.07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FOMC 의사록 내용과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1월 FOMC 의사록에서는 엇갈린 신호가 나왔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부분의 연준 위원은 올해 말 대차대조표 축소를 종료할 것이란 방침을 조만간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위원들은 또 연준이 보유한 준비금이 필요한 규모보다 더 많은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보유 자산축소 조기 종료 방침을 명확히 했다.

이 소식이 주목받으면서 다우지수는 의사록 공개 직후 가파른 오름세를 보였다.

연준 위원들은 또 당분간 금리를 동결한다는 데도 대부분 의견을 같이했다. 하지만 올해 말 금리를 동결할지, 아니면 올릴지 등을 두고서는 위원 간 이견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위원은 경제가 예상에 부합할 경우 금리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일부 위원은 물가가 예상 외로 급등할 경우에만 금리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준이 올해 금리를 동결하는 것은 물론 인하도 가능하다는 점을 가격에 반영했던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다소 매파적인 내용이다.
 
해당 소식으로 다우지수는 빠르게 반락해 하락세로 돌아서기도 했다. 다우지수는 이후 재차 반등해 소폭 오른 상태의 등락을 이어가다 장을 마감했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는 이어졌다.

미·중 양국은 이날도 차관급 실무회담을 이어갔고, 다음 날부터는 고위급 회담이 다시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협상에 진전이 있으며, 무역협상 마감기한도 연장이 가능하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오는 3월 1일 이후에도 추가 관세율 인상 없이 협상이 이어질 수 있을 것이란 안도감이 형성됐다. 하지만 강제 기술 이전 등 무역구조 문제 관련한 합의가 쉽지는 않을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회담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이날은 관련해서 추가적인 특이 소식이 나오지는 않았다.

주요 기업 실적은 이날 다소 실망스러웠다.

미국의 대표적 약국 체인인 CVS 헬스는 이날 시장 기대에 못 미치는 4분기 매출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순이익 전망(가이던스)도 전문가기대를 밑도는 수준으로 제시했다. CVS헬스 주가는 이날 8.1% 급락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0.58% 올랐다. 재료 분야는 1.69% 상승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CNN 인터뷰에서 올해 금리를 전혀 올리지 않는 것과 올리는 것 모두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정부 셧다운 등으로 일부 지표가 확인되지 않고 있어, 현재 경기 상황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어렵다고 그는 지적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방침 등이 주목받았지만, 경기 둔화 우려도 주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0%, 인하 가능성을 1.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78% 하락한 14.0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