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에 은행권 결제시스템 개방
핀테크 기업에 은행권 결제시스템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금융시장에서 공정경쟁 유도
핀테크 관련 혁신산업 성장 기대
핀테크 분야별 관련 기업 (사진 = KB투자증권)
핀테크 분야별 관련 기업 (사진 = KB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앞으로 핀테크 사업자들이 시장에 진출해 기존 금융회사와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은행 결제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20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열어 이같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결제시스템을 개방해 은행과 핀테크 기업이 결제·송금 시장을 놓고 경쟁하도록 만들겠다는 의도다.

이를 위해 정부는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가 손쉽게 도입되도록 전자금융업 규율 체계도 탄력적인 형태로 변경한다. 예컨대 영국과 EU의 경우 지급결제서비스지침(PSD)을 통해 지급결제서비스에 대한 기능 중심 규제 체계가 도입된 바 있다.

세부 내용으로는 결제·송금 분야에서 세제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한다. 이를 통해 간편결제 등 새로운 결제서비스를 활성화하겠다는 목적이다. 정부는 이번 방안으로 '종합적 금융플랫폼'이 출현, 금융산업의 혁신과 경쟁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이같은 혁신 방안을 통해 간편결제 서비스를 활성화하고 더 나아가 결제기술·보안, 빅데이터, O2O(온·오프라인 연계), 공유서비스 등 관련 혁신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저비용·고효율 간편결제로 상거래 비용이 절감돼 '제로페이'의 시장 안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마련된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의 세부 내용은 금융위원회 주최로 주요 금융지주 회장들이 참여하는 오는 25일 간담회에서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