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스마트공장 4000개 보급···의료기기·신약 R&D에 4.8조
정부, 올해 스마트공장 4000개 보급···의료기기·신약 R&D에 4.8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대 핵심 선도사업 세부 추진계획 발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정부가 올해 4000개의 스마트공장을 추가 보급하는 등 스마트공장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첨단 의료기기와 신약 등 유망 분야 연구개발(R&D)에 범정부적으로 10년간 4조8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8대 핵심 선도사업 세부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올해 스마트공장 지원금액을 늘려 지원을 내실화하고, 동시에 스마트 공장도 4000개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해까지 보급된 스마트공장은 총 7903개다.

올해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공장을 3개 구축하고 6월까지 스마트제조패키지 기술 개발·공급 기업 육성 방안도 마련한다.

제약·의료기기·헬스케어 등에 대한 전략적 투자 과제 발굴과 제도개선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중장기 발전전략'은 4월까지 마련된다.

첨단 의료기기·신약 등 유망 분야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범부처 R&D를 추진한다. 첨단 의료기기에는 10년간 2조8000억원, 신약에 대해서는 10년간 2조원의 재원이 투입된다.

데이터 생산·관리 체계 구축을 위한 헬스케어 빅데이터 쇼케이스 사업도 추진된다. 이는 본인 동의에 기반해 300명의 건강·의료·유전체 데이터를 수집·보관·활용하기 위한 사업이다.

핀테크 활성화를 가로막는 행정지도·가이드라인 규제 200여건을 검토해 '낡은 금융규제 개선방안'도 3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친환경차 확산과 스마트카 기술 개발 로드맵·규제정비방안 등을 포함한 '미래차 산업 육성전략'도 다음 달 완성된다.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사업 대상지 5개소를 8월까지 선정하고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 도입도 추진한다.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해외 진출을 위한 로드맵도 하반기 마련한다.

에너지 수요 관리를 스마트화하기 위한 국가 에너지 효율 혁신전략도 3월 중 수립된다.

드론 산업 전용보험 모델을 6월까지 마련하는 등 드론 도심 상용화도 추진한다.

정부는 선도사업별 신규 재정·세제지원 과제를 발굴해 내년 예산안과 올해 세법개정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