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지난해 영업익 502억···전년比 44.5% ↓
GC녹십자, 지난해 영업익 502억···전년比 44.5%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결 기준 매출 1조3349억···"R&D 투자 늘리고 수익성 회복 집중"
GC녹십자 CI
GC녹십자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50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4.5% 줄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3349억원으로 3.6%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343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연구개발(R&D) 비용이 전년보다 12.3% 늘었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투자로 원가가 상승해 수익성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연결 대상인 GC녹십자엠에스와 GC녹십자랩셀 실적도 부진하게 나타나면서 수익성이 둔화됐다. GC녹십자랩셀의 경우 연구개발비가 전년 대비 44.2% 증가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혈액제제 사업 성장세로 사상 최대 매출을 이뤄냈다. 지난해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2.4% 늘었다. 부문별로 보면 혈액제제 사업 매출 규모가 3.9% 증가했고, 전문의약품 부문도 8.9% 늘었다. 해외 매출 역시 혈액제제 중남미 수출 증가에 따라 10.1% 성장세를 나타냈다.

자체 생산 품목인 독감백신 내수 판매실적은 양호했지만, 외부 도입 품목은 공급 지연 영향으로 다소 부진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신규 수출 국가 개척으로 인한 해외 사업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외형 성장과 연구개발 투자 확대 기조를 지속하고,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