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192억 '사상 최대'
우리은행,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192억 '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은행부문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 도약할 것"
우리은행 본점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 본점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은행은 4분기 116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포함해 2018년 연간 당기순이익 2조192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년말(1조5121억원)과 비교하면 33.5% 증가한 것으로 경상기준 사상 최대 규모다.

우리은행은 이번 호(好)실적을 두고 "우리은행이 중점 추진했던 '지속성장 기반 구축'의 결과로 전 부문이 고르게 실적을 향상시킨 데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우리은행의 이자이익은 5조6510억원을 기록해 전년(5조2210억원)대비 8.1% 성장했다. 특히 중소기업 위주의 대출 자산성장(6.5%)과 핵심 저비용예금의 증가(5.9%)로 향후 수익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

비이자이익에서는 자산관리부문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핵심영역인 수수료 이익이 1조1210억원을 기록해 전년(1조700억원)대비 4.8% 늘었다. 여기에 기업투자금융(CIB)과 파생상품 분야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면서 전체 비이자이익은 1조460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부문은 26개국 441개의 네트워크를 구축한 결과 19.7% 증가한 2000억원 수준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더 개선돼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최저 수준은 0.51%를 기록했고, 연체율도 0.31%로 안정적인 수준을 달성했다. NPL커버리지비율은 119.4%였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향후 효율적인 비용관리를 위해 4분기 중 명예퇴직 실시·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있었음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올해 은행의 수익성과 건전성 관리를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우리금융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