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작년 순이익 3조689억원 '7.3%↓'···1위 자리 '흔들'
KB금융, 작년 순이익 3조689억원 '7.3%↓'···1위 자리 '흔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퇴직·특별보로금 지급 4분기 2001억..."일회성 요인 탓"
KB국민은행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사진=KB국민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B금융그룹은 지난 한해 3조68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3조3114억원)과 비교해 7.3%(2425억원) 감소했다.

신한금융그룹의 경우 3조1000억원을 웃도는 순이익이 전망, 1년만에 리딩금융그룹의 자리가 뒤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KB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의 희망퇴직(세후 2153억원) 확대와 KB국민은행의 특별보로금(세후 1341억원) 지급 등 대규모 일회성 비용, 환율 변동성 확대에 따른 유가증권 손실 확대, 보험이익 감소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분기(3분기)보다 79% 감소한 2001억원으로 집계됐다.

KB금융 관계자는 "비록 4분기 실적이 몇 가지 거액의 일회성 비용과 유가증권 관련 손실 등으로 지난 3개 분기 평균 실적을 크게 하회하고 있으나, KB금융의 경상적인 이익체력은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특히 그동안의 안전∙우량 자산 중심의 여신성장과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에 힘입어 경기둔화 국면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KB금융의 지난해 순이자이익은 은행의 여신성장과 손해보험, 카드 등 비은행 계열사의 기여가 확대됨에 따라 전년(8조2466억원)대비 8.0%(6585억원) 증가한 8조9051억원을 시현했다.

4분기 순이자이익도 2조3136억원으로 전분기(2조2513억원)보다 2.8% 늘었다.

2018년 그룹의 순이자마진은 1.99%, 은행은 1.71%로 정기예금 규모·비중 확대에 따른 조달비용 부담에도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순수수료이익은 지난해 상반기 주식시장이 호황을 누리면서 주식거래 대금이 늘고, ELS, ETF 등 금융투자 상품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전년대비 9.4% 증가해 2조2429억원을 시현했다. 다만 4분기만 보면, 금융투자상품 수요 감소 등으로 전분기보다 5.3% 하락해 4952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영업손익은 국내외 증시 호조와 KB손해보험의 보험이익이 늘면서 비교적 양호한 흐름을 보였지만 4분기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자동차 정비수가 인상 등에 따른 사업비 증가 등으로 순손실(-2884억원)을 기록했다.

일반관리비 역시 4분기 들어 그룹 차원의 희망퇴직을 진행하면서 전년(5조6286억원)대비 6.0% 증가한 5조9666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 KB금융그룹의 영업이익경비율(CIR)은 40%대를 유지해오다 4분기 일회성 비용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크게 상승했지만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50.5% 수준으로 최근 5년동안 개선세를 지속했다.

지난해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6736억원으로 전년대비 1254억원 늘어나는데 그쳤으며 누적 대손비용률(Credit Cost) 기준 0.21%로 안정세를 유지했다.

(자료=KB금융그룹)
(자료=KB금융그룹)

KB금융의 2018년말 기준 총 자산은 479조6000억원으로 전년말대비 9.8% 늘었다. 부실채권(NPL)비율은 0.61%로 전년말보다 0.08%p 개선됐다. 그룹의 국제결제은행 기준 자기자본비유르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4.60%, 13.97%를 기록했다.

계열사별로 보면 KB국민은행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으로 2조2243억원을 벌었다. 전년대비 2.3% 증가한 수치다. 다만 4분기들어 희망퇴직, 특별보로금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1450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257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세자금대축과 우량형약대출 중심으로 가계대출이 전년말대비 8.9% 증가했고, 기업대출에서 SOHO, 중소기업, 대기업의 균형있는 성장으로 10.5% 늘었다.

KB증권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788억원으로 전년대비 34.2% 감소했고, 4분기에는 324억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은행과의 WM부문 소개영업, CIB부문 협업 등으로 브로커리지 수수료가 크게 증가하고 IB, 홀세일(Wholesale) 부문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지만 하반기 들어 주식과 ETF 운용손실, ELS 헤지운용손실이 큰 폭으로 발생하면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KB손해보험은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의 손해율 상승, 업계 경쟁 심화 등으로 인해 2018년 당기순이익 2623억원의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특히 4분기 손해율이 87.3%로 전분기(83.9%)보다 크게 약화한 영향이 컸다.

KB국민카드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영향 등에도 불구하고 캠코지분 매각 관련 일회성 이익이 발생해 2018년 당기순이익으로 전년대비 324억원 늘어난 3292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당기순이익은 신용판매 이용대금 증가로 전분기대비 68억원 증가한 837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말 카드연체율은 1.20%, NPL비율은 1.38%로 전년말대비 각각 0.30%p, 0.02%p 하락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