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설 명절 전국 사업장서 나눔 실천
SPC그룹, 설 명절 전국 사업장서 나눔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서울 서초구 양재노인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들과 SPC그룹 임직원들이 함께 만두를 빚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PC그룹) 
30일 서울 서초구 양재노인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들과 SPC그룹 임직원들이 함께 만두를 빚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PC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SPC그룹 임직원들이 설 명절을 앞둔 30일 사업장 인근 복지기관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이날 사회공헌활동에 대해 31일 SPC그룹은 임직원 150여명이 전국 9개 사업장 인근 13개 복지기관을 찾아 떡국을 나누면서 자사 제품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SPC그룹에 따르면, 서울 양재동 본사 임직원들은 이날 양재노인복지관에서 어르신과 함께 만두를 빚고 삼립호빵을 전달하며 나눔을 실천했다. 

SPC그룹 계열사들도 설 명절 나눔 활동에 힘을 보탰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은 경기 성남시 월드비전 성남종합사회복지관에 롤 케이크를 건네고, 서울 강남구 역삼노인복지센터와 하상장애인복지관의 무료급식을 후원했다. 배스킨라빈스와 던킨도너츠를 운영하는 비알코리아는 충북 음성군 삼성면 관내 독거어르신 50가정을 찾아 명절 선물세트를 나눠줬다. 식품 계열사 SPC삼립은 대구, 광주 등에서 빚은의 떡국떡과 그릭슈바인 선물세트를 배달했다.

SPC그룹은 지역사회 상생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2003년부터 인근 복지관과 명절행사를 열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아 이웃들이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기획했다. 기해년에도 지역과 함께 상생하는 기업으로 다양한 공헌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