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성인 금융이해력 점수 62.2점…OECD 평균치 하회
韓 성인 금융이해력 점수 62.2점…OECD 평균치 하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평균 64.9점 대비 2.7점 낮아
금융지식·금융행위 모두 평균 하회
"소득이 높을수록 금융이해력 높아"
(표=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우리나라 성인의 금융이해력 점수는 62.2점으로 OECD 평균(64.9점)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지식, 금융행위 및 금융태도 부문도 모두 OECD 평균을 하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이 우리나라 만 18세 이상 79세 이하의 성인 2400명을 대상으로 '2018 전국민 금융이해력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30대가 64.9점으로 가장 높으며 18~29세(이하20대)를 제외하면 연령이 높을수록 금융이해력 점수는 낮아졌다. 전반적인 금융이해력 수준은 남·여가 비슷하나, 남자는 금융지식 점수가, 여자는 금융태도 점수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 소득이 높을수록 금융이해력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월소득 420만원(연 5000만원) 이상 계층은 65.6점으로 높은 반면, 월 250만원(연 3000만원) 미만 계층은 58.0점으로 낮았다.

부문별 금융이해력 수준을 살펴보면, 금융지식 점수가 65.7점으로 OECD 평균(69.1점) 보다 낮게 조사됐다.

금융지식 최소목표점수인 '5점 이상·7점 만점'의 달성비중은 58.3%로 나타났다.

특히 재무목표가 있는 사람의 금융지식 최소목표점수 달성비중은 69.7%로 재무목표가 없는 사람의 달성비중(50.7%)을 크게 상회했다.

금융행위점수는 59.9점으로 OECD 평균(61.3점) 보다 낮았다. 금융행위란 재무계획과 관리, 정보에 입각한 금융상품 선택 등 금융과 관련해 소비자가 하는 행위를 말한다. 

소비와 저축, 현재와 미래, 돈의 존재가치 등에 대한 선호도를 나타내는 금융태도 점수도 61.3점으로 OECD 평균(65.6점)을 하회했다.

항목별로는 현재 선호 및 소비 선호 응답이 각각 17.5%, 28.7%로 미래 선호(46.3%) 및 저축 선호(36.5%)보다 낮았다.

이밖에도 우리나라 성인들은 자신의 돈을 직접 관리(85.7%)하고 있으며, 가계의 경우 단독 또는 가족구성원과 공동으로 금전관리(93.0%)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산관리 수단으로는 정기적인 지출의 자동계좌이체(77.1%)나 수입·지출계획 수립(66.1%) 등을 주로 활용했다.

월소득 정도의 예상치 못한 지출 상황이 발생할 경우 돈을 빌리거나 가족 또는 지인의 도움을 받지 않고 스스로 감당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중은 59.9%다.

또한 주된 소득원이 없어질 경우 돈을 빌리거나 이사를 하지 않고도 3개월 이상 생활비를 감당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중은 56.2%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우리나라 성인의 금융이해력이 전반적으로 OECD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금융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저소득층 및 노년층 등 취약계층의 금융이해력이 전반적으로 낮으므로 이들에 대한 금융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