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최태원 SK 회장 "더 큰 행복 만들어 사회와 함께하자"
[신년사] 최태원 SK 회장 "더 큰 행복 만들어 사회와 함께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성과지표의 사회적 가치 비중 50%까지 늘릴 것"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신년회에 참석했다.(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2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신년회에 참석했다.(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일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서도 더 큰 행복을 만들어 사회와 함께하자"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SK가 건강한 공동체로 기능하면서 동시에 행복을 더 키워나갈 방법의 척도는 사회적 가치 추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최 회장은 핵심성과지표(KPI), 구성원개념 확장 등 구체적인 행동 원칙을 제시했다.

그는 "핵심성과지표의 사회적 가치 비중을 50%까지 늘려 완벽한 평가가 되지 못해도 평가를 안 하는 것보다 하는 것이 좋다"면서 "고객, 주주, 사회 등 구성원의 개념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경제적 가치 창출을 위한 최적화된 시스템을 이미 구축했다"며 "인사하기, 칭찬하기, 격려하기 등 작은 실천의 방법들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이날 시무식에서 따로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았다. 대신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가 패널로 참여해 대담한 뒤 최 회장이 마무리 발언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대담 사회를 맡았고,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김철 SK케미칼 사장,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보고 올해 신년회 진행방식에도 변화를 줬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CEO들은 구성원 사전 조사로 선정된 '사회와 SK 구성원의 행복', '사회적 가치 창출', '기업의 지속가능성장' 등 주제에 대해 토의했다. 이 모습을 사내방송을 통해 생방송으로 지켜본 임직원들은 행복요건으로 꼽힌 구성원 성장과 평가, 워라벨 등과 관련한 실시간 투표를 공유해 쌍방향 소통했다.

이에 SK그룹은 행복 창출 방법론으로 사회적 가치를 통한 비즈니스모델 혁신과 글로벌 성과 창출 등 국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경영전략을 실행하기로 했다.

이날 신년회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와 임원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