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급락 WTI 2.7% ↓…OPEC 감산 규모 불확실 영향
국제유가 급락 WTI 2.7% ↓…OPEC 감산 규모 불확실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잠정 합의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가 크게 하락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7%(1.40달러) 떨어진 51.4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11분 기준 배럴당 2.34%(1.44달러) 하락한 60.1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OPEC이 감산에는 잠정 합의했지만 감산 규모가 당초 기대치를 밑돌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유가 하락을 이끌었다. 

로이터통신은 구체적인 감산규모에 대한 결정은 오는 7일 '비OPEC' 주요 산유국인 러시아와의 협의 이후로 미뤘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산유국들이 '하루 130만 배럴 감산' 계획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아라비아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하루 100만 배럴 감산으로 충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