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장애인·비장애인 임직원 '어울림' 체육대회
한샘 장애인·비장애인 임직원 '어울림' 체육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서호체육센터에서 어울림체육대회에 참가한 한샘 소속 장애인스포츠단 탁구 선수와 임직원들이 팀을 짜 경기를 하고 있다. (사진=한샘) 
5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서호체육센터에서 어울림체육대회에 참가한 한샘 소속 장애인스포츠단 탁구 선수와 임직원들이 팀을 짜 경기를 하고 있다. (사진=한샘)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홈인테리어 기업 한샘은 5일 소속 장애인스포츠단과 경기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서호체육센터 등에서 어울림체육대회를 열었다. 지난 4월에 이어 두 번째인 어울림체육대회에 대해 6일 한샘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임직원 간 소통과 화합을 위해 기획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샘 임직원 40여명은 회사 소속 장애인 테니스·볼링·탁구 선수 32명과 팀을 꾸려 경기를 펼쳤다. 경기 뒤엔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아 패러게임과 전국체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를 격려했다. 

한샘은 지난 2016년 10월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소속 아마추어 선수 32명과 계약을 하고, 만 2년째 장애인스포츠단을 운영 중이다. 한샘과 계약해 경제적 부담을 던 선수들은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김규성 선수가 지난 10월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아 패러게임에서 휠체어테니스 쿼드 단식 금메달과 복식 은메달을 땄다. 

정재철 한샘 스포츠단 단장은 "이번 어울림체육대회에서 임직원들과 소통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밝혔다. 김태욱 한샘 인사부서장(이사)은 "장애인, 비장애인 임직원들이 함께할 수 있는 어울림체육대회를 연례행사로 활성화시켜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부정적 인식을 바로잡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