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운반선 첫 수주
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운반선 첫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벙커링선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미포조선)
LNG벙커링선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미포조선)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미포조선이 해외 선사로부터 중소형 LNG운반선 첫 수주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노르웨이 크누센(Knutsen)사와 7700만달러 규모의 3만㎥급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는 동일한 선박에 대한 옵션 1척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폭 28.4m·높이 19.4m 규모다. 오는 2021년 1분기 인도 후 이탈리아 동부 사르데냐섬 항로에 투입돼 사르데냐섬에 LNG를 공급할 예정이다. 선박에는 운항 중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공급할 수 있는 축발전설비 등이 탑재된다. 

그동안 LNG선은 16만㎥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됐다. 그러나 최근 LNG의 수요 증가와 LNG벙커링 인프라 확충으로 중소형 LNG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연평균 5척 수준에 그쳤던 중소형 LNG운반선 발주량은 향후 10년간 15척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최근 인도된 LNG벙커링선이 선주로부터 호평을 받는 등 시장에서 당사의 LNG기술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중소형 LNG선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