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우리집AI', 시각장애인 전용 AI 음성도서관 출시
LG유플러스 'U+우리집AI', 시각장애인 전용 AI 음성도서관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6일 출시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6일 출시한다.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서비스인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6일 출시한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은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적용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에서 LG상남도서관이 보유한 1만권 이상의 음성도서를 말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에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이용하는 시각장애인 고객들은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모든 AI스피커에 "클로바, LG상남도서관 시작해줘"라고 말하면 소설, 인문, 수필, 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도서 콘텐츠를 바로 들을 수 있다.

특히 음성명령으로 제목, 저자, 출판사, 부제목 등 키워드 검색이 가능하고, 사용자가 들었던 5개의 콘텐츠에 대해 재생목록을 관리해 이어 듣기도 편리하다. 이처럼 AI스피커를 통해 말로 간편하게 음성도서 활용이 가능해져 지금까지 스마트폰 등 화면 터치 방식으로 콘텐츠를 접했던 것에 비해 사용성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에는 매달 30여권, 연간 총 400여권 이상의 신간도서가 꾸준히 추가된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는 모든 시각장애인(1급~6급)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또한 책을 직접 넘기기 어려운 지체·지적·뇌병변장애인(1급~3급)도 편의 제공을 위해 무료 이용이 가능토록 했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책 읽어주는 도서관 사이트에서 회원 가입 후 '네이버 클로바' 앱의 '스킬 스토어' 메뉴에서 로그인이 필요하다.

향후 LG유플러스와 LG상남도서관은 음성도서 콘텐츠를 추가 확보하는 것은 물론, AI스피커 외에 다른 플랫폼으로도 서비스를 확장하는 등 시각장애인들의 정보격차 문제 해소에 두 회사의 협력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내년에는 음성AI 뿐만 아니라 영상AI를 활용한 시각장애인 전용 서비스를 선보여 시각장애인들이 필요로 하는 콘텐츠를 가장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시각장애인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소리세상'을 출시하고, 2월과 5월에는 시각장애 가정 1000가구에 AI스피커를 보급하는 등 시각장애인을 위한 AI 보급 및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