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 272.8억 달러…전 분기比 5.1%↑
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 272.8억 달러…전 분기比 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 6억7000만 달러 최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올해 3분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외화증권 결제대금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의 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약 272억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분기(259억6000만 달러)와 비교해 약 5.1%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기간 외화주식 결제 대금은 72억7000만 달러,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약 200억10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각각 5.4%, 5.0% 늘어났다.

표=예탁결제원
표=예탁결제원

전체 시장 중 결제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으로 결제금액 163억1000만 달러를 기록, 약 59.8%를 차지했다. 결제금액 상위 5개시장(유로시장·미국·홍콩·중국·일본)이 전체의 약 99%를 점유했다.  

종목별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아마존(미국)이 약 6억7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 대비 약 34.0% 증가해 가장 많이 결제됐다. 중국의 대표적인 정보기술(IT)주 알리바바그룹홀딩(미국 상장)과 텐센트홀딩스(홍콩 상장)는 각각 약 2억10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각각 약 12.5%, 16.0% 감소했다. 

예탁결제원을 통한 국내투자자의 3분기 말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약 376억 달러로, 전 분기 말(352억6000만달러)보다 약 6.6% 증가했다. 외화주식 보관금액은 약 119억10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약 4.5%, 외화채권 보관금액은 약 256억9000만 달러로 약 7.7% 늘었다.

전체 시장 중 외화증권 보관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으로 245억1000만 달러를 기록, 약 65.2%의 비중을 차지했다. 보관금액 상위 5개시장(유로시장·미국·중국·일본·홍콩)의 비중은 전체시장 보관금액의 약 94.6%를 점유했다. 

표=예탁결제원
표=예탁결제원

종목별 외화주식 보관금액 상위종목은 △아마존(미국) 약 9억7000만 달러 △장쑤 헝루이 의약(중국) 약 4억1000만 달러 △신일본제철(일본) 약 3억4000만 달러 등 순이었다.

시장별로는 유로채(유로시장 채권) 결제금액이 163억1000만달러로 전 분기 대비 6.7% 감소했고, 보관금액은 244억1000만 달러로 7.6% 증가했다. 미국시장은 결제금액과 보관금액이 각각 전분기보다 45.5%, 14.7% 늘어났다. 

일본은 전분기 대비 결제금액과 보관금액이 각각 9.1%, 2.8% 감소했다. 홍콩은 전분기 대비 각각 4.2% 증가, 11.6% 감소, 중국은 전분기 대비 각각 16.2%, 7.4% 줄었다. 베트남은 전분기 대비 각각 66.7% 감소, 15.8%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