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한전 직원 '태양광 사업 비리' 또 적발돼
[2018 국감] 한전 직원 '태양광 사업 비리' 또 적발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김규환 의원실
자료=김규환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국전력공사 임직원들의 태양광 발전사업 비리가 또 적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월 감사원은 한전 직원 38명의 금품수수·가족특혜 등의 비리 행위를 무더기로 적발해 징계를 요청한 바 있다. 

19일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입수한 '태양광 발전사업 연계업무 특정감사' 결과에 따르면 감사원의 징계요구 조치를 피해간 11명의 비리 행위가 추가로 드러났다. 

감사 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본인이 운영하는 태양광발전소의 공사비를 부당한 방법으로 내지 않거나 지인이 접수한 허위 전기사용 신청을 부당처리토록 지시해 4639만여원의 이익을 취한 5명의 한전 직원이 적발됐다. 

배우자 명의 발전사업을 준비하면서 허위로 농사용 전력 공급방식을 신청하거나 전력 증설을 부당 지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공사비 4107만여원을 챙긴 4명도 덜미를 잡혔다. 나머지 2명은 영리행위 금지조항에도 불구하고 배우자 명의로 자기사업을 운영하다 적발됐다. 

김 의원은 "감사원 감사가 끝난 지 6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인데 한전 직원의 태양광 비리가 또 다시 무더기로 적발됐다"면서 "공사비 면탈 위한 부당 업무처리와 허위신청, 배우자 명의 대여까지 비리 형태도 가지각색"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