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자동차 종합전시회 '2018 오토위크' 개막
국내 최대 자동차 종합전시회 '2018 오토위크'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국내 최대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인 '2018 오토위크'가 1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에서 개막했다.

2018 오토위크는 약 3만5000㎡ 규모의 전시장에서 213개 업체, 1250부스가 참가해 오는 21일까지 3일간 열린다. 오토위크는 올해부터 기존 '오토모티브위크'에서 오토위크로 명칭을 변경하고 자동차 튜닝 및 정비부터 전기차, 스마트 모빌리티 등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자리에서 보여주는 자동차 종합산업전시회로 거듭났다.

올해 오토위크에서는 자동차 정비, 수리 및 서비스 전시회인 '오토서비스 코리아(Auto Service Korea)', 튜닝, 업그레이드, 커스텀 전시회인 '오토 튜닝쇼(Auto Tuning Show)', 캠핑카, 카라반·캠핑카 정비·아웃도어 특별관인 '오토  캠핑(Auto Camping)', OEM부품 전시회인 '오토 파츠(Auto Parts)', 완성차 브랜드의 신차·콘셉트카를 소개하는 '롯데 오토피에스타(Lotte Auto Fiesta)', 전기차·전기차 충전설비·부품·자율주행·친환경 특별관인 '오토 EV(Auto EV)' 등 애프터마켓 산업을 총망라한 제품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전시 기간 동안 글로벌 튜닝 브랜드와 수입차, 친환경차 정비 등 다양한 전문 분야 관련 세미나와 기술 교육이 진행된다. 또한 올해는 코트라(KOTRA)와의 공동주관으로 86개국 127개 무역관 네트워크를 활용, 해외 유력 바이어 모집을 확대해 참가업체의 해외 시장 진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토위크 사무국 관계자는 "2018 오토위크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자동차의 상용화에 앞장서고 애프터마켓 활성화를 통한 시장 확대 및 고용촉진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본 행사가 관련 종사자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들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자동차 전시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 오토위크 포스터 (사진=오토위크 사무국)
2018 오토위크 포스터 (사진=오토위크 사무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