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서 기준치 10배 라돈 검출"…오늘습관 "사실과 달라"
"생리대서 기준치 10배 라돈 검출"…오늘습관 "사실과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보도 이후 고객들 환불 요구…"법적대응"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라돈 생리대' 논란에 휩싸인 '오늘 습관'이 홈페이지를 통해 방사능 검출 시험결과서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JTBC 보도에 따른 반박성 조치인데, '진실 공방'이 예상된다.

지난 16일 JTBC 뉴스룸은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기준치(148Bq)의 약 10배가 넘는 라돈 검출을 확인했다면서 생리대에서 방출되는 라돈이 여성 피부함 및 각종 부인과 질환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1619Bq의 라돈이 검출됐다. 이 같은 높은 농도의 라돈을 내뿜는 생리대를 여성들이 장기간 사용할 경우 생리대와 맞닿는 피부에서 암이 발생하거나 부인과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고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장은 경고했다.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고농도 라돈이 배출되는 것에 대해 '오늘습관'이 다른 생리대와 비교해 강점으로 꼽는 '제올라이트' 사용 가능성이 유력시 됐지만,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는 대진침대가 매트리스에 사용한 것과 같은 '모자나이트'가 사용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생리대를 현미경으로 들여다본 결과 곳곳에서 적갈색의 알 수 없는 물질이 발견됐다. 실제로 한국에 수입돼 유통된 '모자나이트'가 흙갈색 또는 적갈색 가루 형태이기때문에 이 같은 주장의 신빙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편 JTBC 보도 직후 포털사이트를 중심으로 '오늘습관 생리대', '라돈 생리대'라는 검색어가 도드라지자 '오늘습관'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방사능 검사 결과를 공지했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방사능 검사 결과에 따르면 JTBC 보도와는 차이가 크다. 방사능 수치는 기준치 이하였고 '우라늄', '토륨', '포타슘' 농도 또한 기준치를 밑돌았다.

'오늘습관'측은 '국가기관 시험결과 대한민국 방사능 안전기준 수치보다 훨씬 안전한 수치로 확인됐습니다'라며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 수치는 저가 라돈 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늘습관'측은 그러면서 "해당 내용에 대한 언론중재위 정정보도 요청 및 이로 인한 손해배상으로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한편 '오늘습관' 홈페이지 게시판에 생리대를 구매한 고객들의 환불 요청이 줄을 잇고 있다. '오늘습관'이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지만 고객들의 불안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