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모터스, 자동차 멀티플렉스 '도이치오토월드'로 브랜드 파워 강화  
도이치모터스, 자동차 멀티플렉스 '도이치오토월드'로 브랜드 파워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ne-Place, One-stop Service 및 국내 최초 '인증중고차' 제도 도입
전시 및 정비 시설 부문 약 4000억원 규모 분양 계약 마무리
(사진=도이치오토월드)
(사진=도이치오토월드)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도이치모터스의 자회사 도이치오토월드는 신차 및 중고차 전시장, 서비스센터 등 자동차 관련 시설과 식당, 쇼핑시설 등이 함께 있는 '자동차 멀티 플렉스'이다.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도이치오토월드는 2020년 완공을 앞두고 있다.    

10일 도이치오토월드에 따르면 지난 3월 매매 상사 200여 곳, 약 2470억 원 규모의 분양을 일찌감치 마감했으며, 지난 8월 말에는 1층 신차 전시장 부문을 850억 원 규모로 분양을 마쳤고, 또 정비 부문을 최근 세계적인 미국계 대체투자 전문 회사인 오크트리캐피털매니지먼트에 735억 원에 매각했다.

지난 3분기에만 총액 1585억원 규모의 분양 등 성공적인 분양과 투자를 마친 도이치오토월드는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으로, 단일 단지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현재 우리나라 자동차 업계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수 있는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다. 
 
중고차 매매 목적으로만 구성된 공간인 기존의 자동차 매매단지와 차별화를 선언했다. 신차 및 중고차 전시장, 판금·도장을 포함한 AS센터, 중고차 경매장 등의 각종 자동차 관련 시설과 F&B, 키즈, 쇼핑 및 어린이 공원 등 다양한 MD 구성을 통해 자동차 관련 원스톱 서비스는 물론 다양한 음식과 쇼핑을 제공한다. 

자동차와 일상이 결합된 패밀리형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인 도이치오토월드는 최근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수요가 많이 늘어나고 있는 A/S 및 정비 분야에서도 다양한 정비 시설을 구축한다.

원 플레이스, 원 스톱 서비스(One-Place, One-stop Service) 제공은 물론 국내 최초로 '인증중고차' 제도를 도입한 도이치모터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이치오토월드는 운영된다. 판매되는 차량에 대하여 신규 인증시스템 및 보증프로그램이 결합한 인증중고차 판매를 활성화한다.

기존 중고차 매매 단지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불식시키고 소비자와 판매자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선진 자동차 매매문화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이뤄진 분양에 대한 수익이 일시에 대규모로 반영된다는 점도 고무적이고 오는 2020년부터 도이치오토월드 운영이 본궤도에 오를 경우 해마다 120억 원 규모의 안정적인 이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신차 및 중고차 판매 외에도 자동차 금융, 온라인 플랫폼, 정비 및 보증 서비스 등의 관계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어서 이들의 다양한 시너지로 국내 최고의 종합 자동차 서비스 제공과 강력한 브랜드 파워,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발돋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