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진에어 세무조사···한진일가 비리의혹 정조준
국세청, 진에어 세무조사···한진일가 비리의혹 정조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진에어
사진=진에어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세청이 대한항공 계열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를 대상으로 특별 세무조사에 나섰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포함해 총수일가의 비리 의혹 조사로까지 확대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2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진에어 본사에 조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번 조사에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주도로 이뤄졌으며 특별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의 퇴직금 지급 적법 여부,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한 부당이익 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에어는 조 전 부사장에게 총 8억7400만원의 퇴직금을 지급했다. 미국 국적의 조 전 부사장은 외국인 임원 금지에도 불구하고 2010∼2016년 진에어 등기이사에 이름을 올려 불법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또 국세청은 총수일가가 미호인터내셔널 등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해 통행세를 가로채는 방식으로 부당이익을 얻고 세금을 포탈했는지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면세품 중개업체는 조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등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앞서 진에어는 불법 등기이사 문제로 국토교통부 청문회에 참석하는 등 면허 취소 위기에 몰렸지만 지난 17일 간신히 취소 처분을 면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