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60개 고사장서 7급 공무원 필기시험…경쟁률 47.6대 1
전국 60개 고사장서 7급 공무원 필기시험…경쟁률 47.6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70명 뽑는데 3만6천명 지원…"시험시간 화장실 이용 가능"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2018년도 국가공무원 7급 공채 필기시험이 18일 오전 10시부터 전국 17개 시·도 60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총 770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 3만6천662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은 47.6대 1이다. 4만8천361명이 지원했던 지난해보다는 1만1천699명의 응시생이 줄었다.

7급 공채 경쟁률은 2015년 81.9대 1, 2016년 76.7대 1, 2017년 66.2대 1, 올해 47.6대 1로 계속 낮아지는 추세다.

이에 대해 인사처는 "지난해와 달리 7급 공채 원서접수가 9급 국가직·지방직 공채 합격자 발표 후에 진행돼 9급 시험 합격자가 7급 시험에 지원하지 않게 됐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작년부터 영어시험이 영어검정시험으로 대체되면서 영어성적 준비가 부족한 수험생들이 원서 접수를 포기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시험장은 서울 25개 학교와 지방 35개 학교이며, 시험실은 총 1천454개이다.

시험문제는 6과목에서 20문항씩 사지선다형으로 총 200문항이고, 시험시간은 120분이다.

시험감독관과 관리관, 운영지원 인력 등 이번 시험에 총 4천700여명이 투입된다.

한편, 원서 접수자 중 여성 비율은 47.2%(1만7천320명)로, 역대 최고치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2만2천36명(60.1%)으로 가장 많고, 30대 1만2천151명(33.2%), 40대 2천222명(6.1%), 50세 이상 253명(0.7%) 순이다.

47.2%를 기록한 여성응시자 비율은 지난해 46.9%보다 0.3%포인트 올라 1996년 집계 이후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7급 공채시험에서는 시험시간 중에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다.

인사처 주관 7급 공채시험에서 필기시험 시간에 화장실 사용을 허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시험시간 도중 수험생의 화장실 사용 제한이 인권침해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응시생은 지정된 화장실만 이용할 수 있고,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화장실 사용 전후 금속탐지기가 활용된다.

필기시험 실제 응시 인원(잠정)은 시험 당일 오후 늦게 공개될 예정이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다음달 17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에 공지되고, 면접시험(10월19∼23일)을 거쳐 11월2일에 최종합격자가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