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산업차량, 리튬이온 배터리 'BS7 시리즈' 첫 공개
두산산업차량, 리튬이온 배터리 'BS7 시리즈' 첫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개최···스마트 팩토리, 무인지게차 등 시연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 받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BS7 시리즈 지게차.(사진=(주)두산)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 받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BS7 시리즈 지게차.(사진=(주)두산)

(주)두산산업차량BG는 지난 13일 인천 동구 사업장에서 동현수(주)두산 부회장, 곽상철 산업차량BG장 등 임직원과 주요 딜러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5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두산산업차량은 지난 1968년 국내 최초로 지게차 생산을 시작한 이래 지게차 생산 및 연구개발에 주력해 왔다. 1979년에는 전동 지게차를 국내 최초로 생산했다. 이후 미국과 영국, 벨기에 법인을 설립하고, 중국과 독일에도 생산 공장을 운영하며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해왔다.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한 홍보물 상영으로 시작한 기념행사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맞춰 구축한 스마트 팩토리와 무인지게차 등 향후 변화될 생산 공장의 모습이 시연됐다.

협력사와 고객에 대한 정보를 QR 코드로 통합 관리해 품질 관리에서부터 서비스까지 디지털 정보로 쉽고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MES(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와 무인지게차가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두산산업차량은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주목 받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지게차 BS7 시리즈도 처음 공개했다.

BS7 시리즈는 납산 배터리를 사용한 전동 지게차 보다 충전 시간이 짧지만 사용시간과 수명은 2~3배 늘어났고 출력이 일정하게 유지될 뿐 아니라 영하 40℃의 저온 환경에서도 생산성이 높고, 유지보수가 간단하며 친환경적인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게차를 스마트하게 관리할 수 있는 텔레매틱스(Telematics) 시스템 '라인큐(Lin-Q)'를 선보이고, 하반기 중 출시할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모드 애플리케이션에 관해서도 소개했다.

두산산업차량이 자체 개발한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Lin-Q는 장비 개선과 운영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스마트모드 애플리케이션은 AI 기반 머신러닝으로 장비의 엔진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작업장 특성에 적합한 엔진 출력으로 자동 변경해주는 기능이다.

현재 두산산업차량은 전 세계 93개국에서 400여개 딜러망을 통해 40여 종 140여 모델의 지게차를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약 8000억원으로, 해외 시장을 지속해서 확장해 2022년에는 매출 1조5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동현수 부회장은 "임직원들의 땀과 열정으로 만든 두산산업차량 50년 역사가 곧 우리나라 지게차의 역사"라며 "앞으로 판매 중심에서 렌탈, 서비스, 물류, 관리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물류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도약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