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더위' 쉬어가는 소서(小暑)…흐리지만 대기 깨끗
[주말날씨] '더위' 쉬어가는 소서(小暑)…흐리지만 대기 깨끗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절기상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소서(小暑)인 7일, 전국적으로 구름이 많겠지만 더위가 심하진 않겟다. 영동지방은 선선하겠다.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 제주도에는 아침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동해 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겠다”면서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영동을 비롯한 경상동해안과 제주도는 아침까지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으며 충청도는 밤까지 산발적으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아침까지 남부지방과 강원영동, 제주도에서 5~20㎜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9도, 수원 19도, 춘천 17도, 강릉 16도, 청주 19도, 대전 18도, 전주 19도, 광주 20도, 대구 18도, 부산 19도, 제주 21도 등이다.

낮 기온은 동쪽 지방을 중심으로 예년 기온을 5~6도가량 밑돌아 더위가 주춤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7도, 수원 29도, 춘천 25도, 강릉 20도, 청주 28도, 대전 28도, 전주 30도, 광주 30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제주 24도 등이다. 대기 확산이 원활하게 이뤄지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자외선 지수는 전국이 낮 동안 구름이 많겠지만 구름사이로 햇빛이 통과하면서 ‘나쁨’ 단계를 나타내 야외 활동할 때 피부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오존농도는 광화학 반응을 통해 생성되는 오존의 양이 적어 전국이 ‘보통’ 단계가 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4.0m, 동해 앞바다에서 1.5∼4.0m로 각각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0.5∼3.0m, 남해 2.0∼4.0m, 동해 2.0∼5.0m 등이다.

동해상과 남해상을 중심으론 풍랑특보까지 내려져 있습니다.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하지만 일요일인 8일 오후, 장마전선이 다시 북상하면서 제주도에 영향을 주겠고 월요일에는 영남을 제외한 전국에 장맛비가 예상된다.

한편 제8호 태풍 '마리아(MARIA)'는 중형 태풍으로 이날 오후에는 괌 북서쪽 약 81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