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파수 28㎓ 균등 낙찰…3.5㎓ 경매는 18일 재개
5G 주파수 28㎓ 균등 낙찰…3.5㎓ 경매는 18일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파수경매 중간결과(1일차, 6월 15일).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파수경매 중간결과(1일차, 6월 15일).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15일 시행된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에서 28㎓ 대역이 이통3사에 균등하게 낙찰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날 성남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28㎓ 주파수 대역 24개 블록(2400㎒)에 대한 경매 입찰을 한 결과 이통3사에 나란히 8개 블록(800㎒)씩 낙찰됐다.

균등하게 나눠가질 수 있는 28㎓ 주파수 대역은 경쟁이 치열하지 않아 1단계 클락 입찰 1라운드에서 최저경쟁가격에 종료가 됐다. 1개 블록(100㎒폭)당 가격은 259억원이다.

하지만 전국망 구축에 유리해 격전지로 꼽힌 3.5㎓ 대역 경매는 낙찰이 이뤄지지 않아 다음 근무일인 18일로 연기됐다.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3.5㎓ 대역 28개 블록(280㎒)을 놓고 6차례 라운드가 이뤄졌지만, 이통3사의 치열한 대역폭 확보 경쟁으로 낙찰이 이뤄지지 않았다.

과기정통부는 18일 오전 9시부터 TTA에서 3.5㎓ 대역의 2차 경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28㎓ 주파수 대역 위치결정을 위한 2단계 경매도 3.5㎓ 대역의 1단계 입찰이 종료된 이후 3.5㎓ 대역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