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CME 거래중지 통보에 해외선물·옵션거래 불가
하나금투 CME 거래중지 통보에 해외선물·옵션거래 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주문 불가…보유포지션 청산은 유선으로 가능"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세계 최대 파생상품 거래소인 시카고상품거래소(CME)가 22일 하나금융투자를 통한 거래를 이날부터 60일간 중지한다고 통보했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투자 흠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CME 해외선물·옵션거래가 이뤄지지 않아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이날 오전 HTS와 MTS에 안내문을 띄워 "CME 거래소 조치사항으로 CME 해외선물상품에 대한 신규 주문이 불가하며, 현재 보유포지션의 경우 유선 주문을 통한 청산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하나금투 측은 "신속한 대응으로 포지션 청산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혹시 이로 인한 손해를 입은 손님에게는 적극적으로 보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ME는 이날 하나금융투자에 60일 거래 중지를 통보하며 '고객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한 불성실한 대응'을 이번 제재의 원인으로 꼽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나금투 관계자는 "국내법상 정보 제공을 위해서는 고객의 동의가 필요하다"면서 "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은 고객의 정보를 주지 않은 것을 CME가 문제 삼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