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네이버·인텔 손잡고 '스마트십 인프라' 구축 
대우조선해양, 네이버·인텔 손잡고 '스마트십 인프라'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4.0 서비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대우조선해양 엄항섭 중앙연구원장(가운데)과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박원기 대표(왼쪽), 인텔코리아 권명숙 대표 (오른쪽)가 양해각서에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지난 1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4.0 서비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엄항섭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가운데), 박원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대표(왼쪽),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가 양해각서에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인텔코리아와 함께 '스마트십 4.0 서비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십 인프라는 기존의 장비 중심 제어와 관제에서 벗어나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연계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한다. 축적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예지정비까지 지원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스마트십 인프라 기반 환경을 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구축하기로 했으며, 선내 IoT 시스템에는 인텔의 IoT 솔루션을 도입하기로 했다.​

​3사는 국내 중소기업들과 협력하는 기술 생태계인 SIoT(Ship IoT) 클러스터도 구축할 예정이다. SIoT 클러스터는 순수 국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십 기술과 서비스 개발이 목표다. 이를 통해 국내 조선산업의 ICT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