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등 자본시장 유관기관, 2천억 규모 코스닥 스케일업펀드 조성
거래소 등 자본시장 유관기관, 2천억 규모 코스닥 스케일업펀드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조달 기업들 공장증설·해외진출 등 사용…차입금 상환 불가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거래소 등 자본시장 유관기관들은 3일 공동으로 출자한 2000억원 규모의 '코스닥 스케일업 펀드'를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한국거래소가 330억원을 출자하고, △한국증권금융(300억원) △한국예탁결제원(200억원) △한국금융투자협회(100억원) △코스콤(70억원)도 참여한다. 한국성장금융이 펀드 운용을 맡는다. 

각 펀드별로 500억원씩 출자해 최소 1000억원 규모 펀드 2개가 조성된다. 이를 통해 코스닥기업의 성장 자금을 원활하게 공급하고, 우수한 혁신기업이 코스닥시장에 지속적으로 진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펀드는 코스닥 상장사 중 상대적으로 자금조달이 어려운 혁신 기술기업과 저평가 기업을 발굴해 이들 기업의 성장을 위한 신규 자금을 지원하는 게 주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주된 투자대상은 기술성장기업 상장특례 또는 이익미실현 기업 상장요건(테슬라 요건)으로 코스닥에 상장한 기업이거나, 최근 1년 기준 산업평균 후행 주가수익비율(Trailing PER) 또는 주당순자산비율(PBR) 이하인 저평가 기업이다.

자금을 조달한 코스닥기업은 그 자금으로 △공장 증설 △신규사업 계획 △해외진출 △인수합병(M&A) △외부기술도입(Buy R&D) 등의 성장자금에 사용하게 된다. 차입금 상환용으로는 사용하지 못한다. 

이를 통해 구주거래가 아닌 코스닥기업의 신규자금 조달을 지원하며, 기업 입장에서는 장기 자금을 조달하는 효과가 있다는 게 거래소 측의 설명이다. 

유관기관들은 "투자자금 공급을 통해 코스닥시장의 기존 투자 패러다임을 개선하고, 코스닥기업의 자금 조달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코스닥시장의 선순환 투자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기관들은 이번 사업의 성과와 투자집행 속도, 향후 시장상황(코스닥지수 추이, 금리인상 등) 등을 감안해 2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2차 산업은 잔여 재원 500억원을 활용해 1000억원 규모 펀드를 추가로 결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