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Q 매출액 22조4366억원... 전년比 4.0%↓
현대차 1Q 매출액 22조4366억원... 전년比 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차 및 SUV 확대 통해 판매 및 수익성 동반 향상 기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미래 모빌리티 구현으로 혁신 주도
현대자동차 CI(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CI(제공=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는 올 1분기 큰 폭의 원화강세와 생산라인 파업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둔화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5.5% 급감했다. 

현대자동차는 26일 서울 양재동 본상에서 열린 올해 1분기 경영실적 콘퍼런스콜에서 매출 22조 4366억 원, 영업이익 6813억 원, 단기 순이익 731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0%, 영업이익은 45.5% 감소한 실적이다. 

경상이익은 9259억 원, 순이익은 7316억 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47.3%, 48.0% 감소했다.  

현대차의 1분기 글로벌 시장 판매량은 104만9389대로 전년 대비 1.7% 감소했다.  해외 판매는 인도와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성장에도 중국·미국 시장 판매 감소의 영향으로 2.8% 줄어든 88만186대에 그쳤다. 

영업부문 비용은 마케팅 활동 등 전반적인 비용 집행 규모를 축소하면서 전년 동기대비 8.4% 감소한 2조7862억 원을 나타냈다.

현대자동차는 실적 부진에 대해 "원화 강세와 1분기 중 이례적으로 발생했던 파업 등이 부담으로 작용했고 비자동차 부문 실적이 하락하며 전체적인 수익성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SUV 등 성장 차급을 중심으로 신차 출시를 확대하고, 라인업을 적극 강화해 나감과 동시에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미래 경쟁력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