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열린 '2018년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에서 한주우 LG전자 글로벌생산부문장 부사장(오른쪽 여섯 번째), 이시용 구매센터장 전무(오른쪽 세 번째) 등 LG전자 경영진과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LG전자)

협력회사 대표들과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 개최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전자는 지난 29일 협력사와 경남 창원연구개발(R&D)센터에서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를 열고 지난해 주요 성과를 공유하고 생산성 및 품질향상에 탁월한 성과를 낸 11개 협력사를 선정해 시상했다고 30일 밝혔다.

협력회는 LG전자 협력회사들의 모임이다. 이날 총회에는 한주우 글로벌생산부문장 부사장, 이시용 구매센터장(전무) 등 LG전자 경영진과 협력사 대표 1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LG전자는 협력회사의 제조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생산라인 자동화, 정보화 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협력회사는 생산 설비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단위 공정들을 효율적으로 자동화하고 공정의 복잡성도 제거하게 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결과적으로 협력회사는 성장의 속도를 높이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할 수 있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된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또 LG전자와 협력회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소년소녀가장,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지속하기로 했다. 2∙3차 협력회사와의 상생협력도 강화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LG전자는 지난해 협력회사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참석한 협력회사 대표들에게 홈 뷰티 기기 'LG 프라엘'을 전달했다.

LG전자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총회를 개최하며 협력회사와의 소통을 늘리고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전무)은 "협력회사의 제조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상생의 핵심"이라며 "협력회사가 제조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LG전자가 축적한 자동화 및 정보화 관련 노하우를 지속해서 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