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11월 지방에서는 부산광역시와 전라남도 등을 중심으로 분양 물량이 공급된다.

특히 이달에는 지속적으로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뜨거운 분양 열풍이 불고 있는 부산광역시에서 많은 물량이 예정돼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또, 지방중소도시에서는 희소성 높은 택지지구 물량과 굵직한 개발호재 등을 갖춘 알짜 단지들이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14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1월 지방 아파트 분양물량은 총 23개 단지 2만718가구(일반분양 1만6898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부산광역시를 비롯한 4개 광역시에서는 9개 단지 8514가구(6379가구)가 공급에 나설 예정이며,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 중소도시에서는 14개 단지 1만2204가구(1만519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각 시도별로는 △부산시가 5개 단지 6334가구(4264가구)로 일반분양 물량이 가장 많았고 △전라남도가 2개 단지 2946가구(2946가구) △전라북도 3개단지 2619가구(2619가구) △강원도 4개 단지 2098가구(2098가구) △광주광역시가 2개 단지 1622가구(1622가구) △경상남도 역시 2개 단지 1725가구(1271가구) 등의 순이었다.

시군구별로는 △전라북도 전주시가 2개 단지 2196가구(일반분양 2196가구)로 분양물량이 가장 많았고, 이어 △전라남도 나주시 1개 1558가구(1558가구) △전라남도 무안군(남악신도시 오룡지구) 1개 단지 1388가구(1388가구) △부산시 서구 1개 단지 1368가구(1368가구) △부산시 기장군 1개 단지 1298가구(1298가구) △부산시 부산진구 1개 단지 2144가구(1225가구) △광주시 북구 1개 단지 1196가구(일반분양 1196가구) 등으로 전라권 지역들의 일반분양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