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준근 KT 기가 IoT 사업단장(왼쪽)과 김태인 카스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KT)

NB-IoT 적용 제품 및 서비스 공동 개발 추진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와 전자저울 업계 1위 기업 (주)카스(이하 카스)는 14일 KT 광화문빌딩 이스트 사옥에서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을 적용한 제품 및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소물인터넷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NB-IoT 기반 전자저울 개발 △실시간 교정이력 관제, 원격 고장 진단, 소모품 사전 관리 등 네트워크 기반 서비스 개발 △IoT 플랫폼 구축 및 빅데이터 분석 등을 협력한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저울은 오프라인으로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실시간 사용환경 등에 의한 사후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정기검사 및 교정 등의 누락의 발생하지 않도록 온라인 기반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이 필요한 실정이다.

또한 정확한 측정이 필요한 저울은 검정과 교정이 필요한 장비이다. NB-IoT에 기반해 저울 내부 기준 값 변경 여부에 대한 데이터를 원격으로 관제하면 검정과 교정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카스는 공정 상거래 질서확립과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내부 주요 부품에 대한 상태를 확인해 고장 진단과 소모품 관리로 시간과 비용 낭비를 방지할 수 있다.

김준근 KT 기가 IoT사업단장은 "카스와의 협력은 IoT를 활용한 이종산업 간의 서비스 융합이며, 빅데이터 분석까지 적용해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전자저울 서비스를 시장에서 보게 될 것"이라며 "IoT 시장을 리딩하기 위해 파트너사들과 협력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